“北, 수개월내 핵시설 재가동 가능”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20일 북한이 수개월내 핵시설을 재가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북한이 핵시설을 얼마나 빨리 재가동할 수 있겠는지를 묻는 질문에 “몇 달이냐의 문제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어느 정도 대립국면을 거쳐야 할 수도 있겠지만 그 기간이 길지 않고 6자회담이 재개 되 IAEA(감시요원)도 되돌아갈 수 있게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계획을 멈추기 위한 오랜 과정에서 많은 ‘실수’(mismanaging)가 있었다면서도 “(6자회담을 통한) 접근법에 낙관적인 입장이고, 그 접근법은 대립이 아닌 공통분모를 찾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힘을 쓰거나 불필요하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는게 아니라 근본적인 원인에 접근하고 직접 대화에 나서는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어 미국 정부에서 보여준 개방성이 북한과의 협상 재개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으며, 북한의 핵개발 시도를 중단시키기 위한 협의가 되살아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은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발표를 빌미로 6자회담 불참과 폐연료봉 재처리 등을 포함한 모든 핵 시설 재가동을 선언하고, 핵 시설 불능화 작업을 감시해 온 IAEA 요원들을 추방한 바 있다.

한편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란 친구들에게 (미국의 유화적 입장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해 왔다”며 미국이 최근 이란 핵문제에 대해 대화로 해결하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 이란도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