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南, 의견 문의한 적 없어”

북한이 송민순 전(前) 외교부장관 회고록 논란과 관련, 처음으로 공식 반응을 내놓았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24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송 장관 회고록 논란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우리와 억지로 련결(연결)시켜 ‘종북’ 세력으로 몰아대는 비렬한(비열한) 정치테로(테러)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평통은 “명백히 말하건대 남측은 우리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립장(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저들(새누리당)의 재집권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고 박근혜 역도의 특대형 부정부패행위에 쏠린 여론의 화살을 딴 데로 돌려 날로 심화되는 통치위기를 수습해 보려는 또 하나의 비렬한(비열한) 모략소동”이라고 강변했다. 

조평통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2002년 방북을 거론하며 “평양에 찾아와 눈물까지 흘리며 민족의 번영과 통일에 이바지하겠다고 머리를 조아리면서 거듭 다짐하였던 박근혜의 행동은 그보다 더한 ‘종북’이고 ‘국기문란’”이라고도 했다.

앞서 송민순 전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를 통해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경위 등을 상세히 소개한 바 있다.

당시 우리 정부가 유엔 총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하기로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으며, 이 과정에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관여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