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소형무기 거래 투명성 25점 만점에 0점”

북한의 소형무기 거래 투명성이 ‘전 세계 최악’인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은 지난 2012년 발표된 무기 거래 투명성 보고서에서도 0점을 받아 52개 조사대상국 가운데, 소형무기 거래 투명성이 가장 낮은 나라로 지목된 바 있다.

8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스위스의 국제무기조사기관인 ‘스몰 암스 서베이’(Small Arms Survey)는 ‘2016 소형무기 이전과 투명성 보고서’에서 북한과 이란 등 4개국이 소형무기 거래 투명성이 가장 낮은 국가로 25점 만점에 0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스몰 암스 서베이는 총 7개 분야에서 43개 항목에 대해 최고 25점에서 최하 0점까지 나라별 점수를 매겨 거래 투명성을 측정했다며, 북한 등 4개국들이 관련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등 소형무기 거래 실태가 매우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기관은 또 2001년부터 2013년까지 소형무기와 부품, 탄약 등을 1천만 달러(115억 원 상당) 이상 수출한 적이 있는 49개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했고, 7개 분야 43개 항목에 대해 최고 25점에서 최하 0점까지 국가별 점수를 매겨 거래 투명성을 측정했다.

북한은 앞서 이 단체가 2012년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0점을 받아 52개 조사대상국 가운데 소형무기 거래 투명성이 가장 낮은 나라로 기록된 바 있다.

한편, 올해 보고서에서 소형무기 거래의 투명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독일과 영국이 꼽혔고, 한국은 29위, 미국은 15위, 중국은 41위를 각각 기록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