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습보다 집단지도체제 택할 수도”

김정일의 후계자가 정해지지 않으면서 북한 정권 내에 불안 요인이 생겨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스트리아 빈 대학의 루디거 프랑크 교수는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일의 세 아들 가운데 아직 누구도 후계자로 공식 지명되지 않았다”면서 “지난 1994년 김일성이 사망한 후엔 김정일이 권력을 장악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프랑크 교수는 “대북제재로 북한의 외화벌이가 어려워졌다고 해서 권력층의 충성심이 약화될지는 의문”이라며 “북한 권력층의 충성심 약화 가능성은 경제제재가 아니라 후계자 문제에서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김정일이 갑자기 사망할 경우 권력에 공백이 생겨 정권이 불안해 질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런 이유로 “김정일은 권력세습보다는 집단지도체제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프랑크 교수는 “김정일은 자신에 대한 우상화 작업을 강력하게 밀어붙이는 대신에 김일성을 영원히 기리는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며 “자기의 뒤를 이어 누가 권력을 잡더라도 김일성-김정일로 이어지는 권력 계보에 자연스럽게 포함되도록 하자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정일이 올해 65세인만큼 머지 않아 집단지도체제를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 계기는 7차 노동당 당 대회가 될 것이다. 물론 집단지도체제가 시행되려면 그 뒤로도 상당한 시간이 지나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7차 당대회가 계속 미뤄지고 있기 때문에 그 전까지는 김정일의 후계구도에 관한 최종 결론이 공식 발표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노동당은 10년 주기로 당대회를 개최해왔으나, 지난 1980년 6차 당대회를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26년 넘게 7차 당대회가 열리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