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대교체 위해 軍·내각 인사 단행한 것”

북한이 최근 군과 내각 단위에서 대규모 인사 개편을 단행한 것은 김정은 후계 승계에 따른 세대교체를 위한 것이라고 중국의 전문가가 분석했다.


중국의 북한 전문가인 양시위(楊希雨) 중국국제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28일 중국 국영 ‘차이나내셔널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에 북한이 단행한 고위층 인사는 외부에서 볼 때는 놀라운 일이겠지만 북한 내부의 상황을 이해한다면 그들 나름의 합리적 판단에 의한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양 연구원은 “당대표자회 이전에 조선노동당은 여러차례 고위 간부에 대한 인사 이동을 단행했다”며 “내각부터 군대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고위 간부를 임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예로 “대외관계를 맡고 있던 강석주 제1부상이 부총리로 임명되고, 오랫동안 대미 관계를 맡고 있던 김계관은 제1부상으로 승진해 강석주의 빈자리를 채웠다”며 “또 핵문제와 관련 외교 경험이 있는 이용호가 김계관을 이어 외무성 부상이 되는 등 북한은 이미 외교와 내각 계통 인사에 많은 변화를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늘은 군대 장성들을 새롭게 임명하기도 했다”며 “이를 통해 북한 정부가 현 시대에 맞춰 세대교체를 이루고 권력 구조를 재편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양 연구원은 “북한 정부가 당대표자회 이전에 중요한 인사 이동을 실시한 것은 당대표자회 이후 북한이 향후 나아갈 노선과 연관이 있어 보인다”며 “새로 임명된 간부들은 당대표자회 이후 여러 요직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이번의 인사 이동은 당대표자회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며 “북한은 노동당이 직접 통치하는 국가이기 때문에 정부의 고위 간부들과 책임자들이 노동당 안에서도 주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