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계 비핵화 돼야 핵문제 해결…靑 보좌진은 멍텅구리”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명박 대통령의 ‘그랜드 바겐’ 제안을 “허황한 꿈”, “백해무익” 등의 수사를 동원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

통신은 30일 ‘핵문제 해결에 백해무익한 제안’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그랜드 바겐’ 제안에 대해 “남조선 고위당국자가 최근 미국을 행각하면서(다녀오면서) 핵문제와 관련한 이른바 ‘일괄타결안’이라는 것을 내놓았다”며 이는 “비핵·개방·3000을 그대로 답습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 제안에 대해 “우리(북한)가 6자회담을 통해 핵계획의 핵심부분을 폐기하는 대가로 우리에게 그 무엇을 제공한다는 것”이라면서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 철회 없이 우리의 핵포기에 대해 운운하는 것은 허황한 꿈”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한반도) 핵문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산물로서 철두철미 조미(북미) 사이에 해결돼야 할 문제”라면서 이 대통령의 최근 제안은 “조미 사이의 핵문제 해결에 끼어들어 방해하려는 목적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핵문제는 미국과 담판을 통해 풀어야 할 문제라는 기존 입장의 되풀이인 셈이다.

이어 통신은 “우리가 그 누구와 ‘관계정상화’를 하고 ‘경제적 지원’이나 받으려고 그따위 얼빠진 ‘제안’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오산”이라며 “핵문제는 전 조선반도와 세계의 비핵화가 실현될 때에라야 진정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비핵화 전제조건으로 ‘세계 비핵화’를 들고 나온 것은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의사로 해석된다.

통신은 또 “(이 대통령이) 조선반도 핵문제가 조미사이에 해결돼야 할 문제라는 것을 모를 리 없다”며 “그 자신도 문제이지만 그를 세상 망신만 시키는 ‘대통령 보좌팀’의 수준이 더욱 한심하다”면서 ‘앉을 자리, 설 자리도 모르는 멍텅구리’라고 비난했다.

실제 이날 통신은 이 대통령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지 않은 것은 최근 대남 유화책의 연장선상으로 읽혀진다. 우리 정부는 그 동안 남북 접촉 과정에서 북 매체가 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해 비판한 것을 강력히 항의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