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계 변화에 맞춰나가길 원한다”

“우리는 ‘리폼(reform)’ 즉, ‘개혁’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지만 세계와 기술 교류를 통해서 세계가 변화하는 데 맞춰 나가길 원하다.”

김명길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지난 16일(현지시각) 뉴욕에서 전 미주 외교정책협의회와 뉴욕 코리아소사이어티가 공동 주최한 북미 금융실무회담의 북측 대표단을 위한 환영만찬에서 미국측의 여러가지 개혁 조언에 “우리가 변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 전했다.

북한 대표단은 “우리는 몇가지 실험적 경제개혁 조치를 했다”면서 신의주, 남포, 나진선봉 등을 들기도 했다.

북한측은 특히 미국측이 “사회주의를 하다가 시장경제로 돌아서 성공한 경제를 따라 배워야 한다”고 조언하자 베트남을 직접 거론해 “다른 나라 경제를 공부 중”이라며 “우리 나름의 시스템이 있고 그동안 경제시스템을 개선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측은 ‘비핵화만 하면 모든 제재와 법적 걸림돌을 제거해주기 바란다’는 속내를 내비치며 비핵화 이후 경제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측의 도움에 기대감을 표했으나, 미국측은 “미국 대통령도 법을 준수해야 한다”며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 모임에서 알렉산더 알비주 국무부 부차관보는 “부시 행정부 때 비핵화와 미북관계 정상화를 완성할 역사적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북한 대표단에 강조하고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정권교체를 더 이상 추구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으며, 이에 북측은 “우리도 알고 있다. 무슨 말을 하려는지 다 안다”고 대답했다고 RFA는 보도했다.

미국측은 특히 북한의 핵신고가 완전하지 않을 경우 부시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추진력을 상실하고 미국 의회의 지지도 잃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핵확산 문제도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대북 제재를 해제한다 해도 그에 앞서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북한이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되더라도 즉각적인 이익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 말 것을 조언하기도 했다.

미국측은 이어 북한의 외환거래관련 법규의 정비와 금융거래 및 예산 투명성의 제고 필요성을 지적하고, 미국이 북한과 정상적인 무역관계를 맺기 위해 북한이 취해야할 조치들을 상세히 담은 미국의 관련법규의 요약본을 북측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만찬 모임에는 세계적인 투자은행인 골드만 삭스와 대형 로펌 관계자 등 금융.법률 전문가들도 참석해 북한측이 이들에게 자문을 구했으며, 이들 전문가들은 북한의 경제체제가 더 개방되고 예측가능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전문가들은 “현재 투자자들이 북한을 신뢰하지 못해 투자를 꺼리고 있다”며 필요하면 중국과 베트남 등을 도운 경험을 활용해 북한을 도와줄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대북 투자가 단기적으론 이익을 내기 어렵지만, 장기적으론 이익을 낼 수 있다고 보는 듯 했다고 만찬 참석자가 전했다고 RFA는 보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