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계여성의 날 맞아 ‘여성찬가’

“여성은 혁명의 한 쪽 수레바퀴를 떼밀고 나가는 힘이다.”

북한은 8일 세계여성의 날에 맞춰 ’선군(先軍)시대’ 여성의 역할을 부각시키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선군시대 조선 여성의 혁명적 기개를 힘있게 떨치자’는 국제부녀절(세계여성의 날) 기념 사설을 통해 “오늘과 같이 여성이 조국 번영의 힘있는 역량으로 자랑 떨친 때는 일찍이 없었다”며 “지금 온 나라에는 여성들에 대한 사랑의 노래, 선군시대 여성찬가가 울려 퍼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선 여성운동은 김정일 동지의 세련된 영도 밑에 전성기를 맞았다”면서 “우리 당(노동당)의 선군정치, 선군혁명 노선을 충직하게 받들어 나가는 것은 우리 여성들의 숭고한 의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불타는 애국의 열정으로 조국을 받들어나가는 여성혁명가의 대(大)부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더 없는 자랑”이라고 한껏 치켜세웠다.

각계 인사의 ’국제부녀절 반향’도 계속됐다.

조선민주여성동맹(여맹) 중앙위원회의 김경옥 부위원장은 조선중앙방송과 인터뷰에서 “선군혁명의 한 쪽 수레바퀴를 밀고 나가는 조선 여성이라는 긍지와 자부가 넘쳐난다”며 “가혹한 역사의 수난자였던 조선 여성들이 오늘 선군 길에 가장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혁명가가 됐다”고 말했다.

’노력영웅’ 칭호를 받았다는 평양시 락랑구역 협동농장의 리영희 경영위원장은 “많은 여성들이 가정에서는 자식을 가진 어머니로, 아내로, 한 가정의 알뜰한 주부로 생활을 꽃펴나가면서 사회생활에서는 남자와 동등한 권리를 갖고 자주적이며 창조적인 삶을 누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책공업종합대학의 김효영 연구사는 “나라의 꽃, 혁명의 꽃, 선군의 꽃으로 피어나 경제강국 건설의 전초선을 지켜가고 있으니 우리 여성 과학자들의 삶이야말로 이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긍지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언론은 이와 함께 평양산원을 참관한 해외동포, 일부 남녘 인사들의 ’반향’까지 소개했다.

한편 세계여성의 날은 1908년 3월8일 미국의 여성 섬유노동자 1만5천명이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위를 벌인 것을 기념, 독일의 노동운동가 클라라 제트킨이 제창했으며 1975년 유엔에 의해 공식 지정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