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제타격론은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

북한군 총참모부는 24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최근 김태영 국방장관의 북한의 핵 공격시 선제타격 발언과 관련, “남조선괴뢰당국이 <국책>으로 내세운 <선제타격>론을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은 또 “남조선괴뢰당국의 그 어떤 시도에 대하여서도 우리 혁명무력은 즉시적이고도 단호한 군사적행동으로 지휘의 중심을 비롯한 중요 대상물들을 송두리채 들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김 국방장관에 대해 “이런 자가 국방장관 자리에 올라앉아 또 다시 <선제타격> 폭언을 공공연히 늘어놓은 것은 그 어떤 실언이 아니라 북남관계개선을 달가와하지 않는 괴뢰당국의 의사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며 “지금 조선반도에는 언제 6.25의 참변이 되풀이 될지 모를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강변했다. 


김 국방장관은 지난 20일 중앙일보와 현대경제연구원이 공동주최한 동북아 미래포럼에 참석, “북한이 핵 공격을 할 경우 이를 막고 대응하기엔 너무 큰 타격이 있기 때문에 (핵 공격 징후를) 식별하고 분명한 공격의사가 있으면 바로 타격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성명은 또 “남조선 언론들까지도 <부적절한 발언> <문제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발언> <잘못된 주장>이라고 우려와 조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면서 김 장관의 발언이 남한 사회에서도 크게 논란이 되고 있는 것 처럼 부각시켰다.


이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기초하여 북한관계를 개선하고 조국통일의 앞길을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입장은 확고하지만 괴뢰들의 반북대결책동을 우리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끝으로 “우리의 혁명무력은 단숨에 필요한 대상을 일격에 타고앉을 무진막강한 군사적 힘을 가지고 있다”면서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하며 함부로 입질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