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전매체 “전시납북자법은 조작”

지난 2일 국회에서 의결된 ‘전시납북자법’과 관련, 북한매체들이 연일 ‘조작설’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온라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3일 “(남한)국회에서 ‘6. 25전쟁납북피해진상규명 및 랍북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이라는 것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현 보수패당이 집권한 후 이러한 ‘납북자’ 소동은 전례없이 광란적으로 벌어져왔다”면서 “현인택을 비롯한 괴뢰보수패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납북자 문제’를 꺼내들고 ‘북핵문제와 함께 가장 중요한 문제로 다뤄 나갈것’ 이라는 희떠운(어설픈) 수작을 늘어놓으며 그것을 북남관계 파탄과 동족대결에 써먹을 범죄적 기도를 드러내놓았었다”고 강변했다.


매체는 또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선제공격을 노린 위험천만한 ‘키 리졸브-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의 시작과 때를 같이하여 또 다시 ‘전쟁납북자’ 문제를 내들고 공공연히 ‘전시랍북자법’ 이라는 것까지 조작해낸 목적도 다른데 있지 않다”면서 “그것은 미국과 야합한 군사적공세와 함께 모략” 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22일 ‘대결광신자들의 파렴치한 모략소동’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전시납북자와 관련, “아무실체도 없는 유령에 불과하다” 면서 “살길을 찾아온 납북자는 있을 수 있어도 그 무슨 납북자는 애당초 있어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시납북자법은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으며, 한국전쟁 기간 납북된 국민에 대한 생사확인, 송환, 서신교환 및 가족상봉 정책수립 등을 정부의 의무로 규정했다.


또 총리실 직속으로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 피해자 명예회복위원회를 설치하고, 특별시장·광역시장·도지사 소속 하에 실무위원회를 각각 설치해 납북 여부를 심의·결정토록 했다.


통일부 역시 전시납북자법 시행을 앞두고 준비 기획팀을 설치하고 가동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한국전쟁 중 북한에 의한 납치, 부역 동원 및 인민군 충원 등으로 납북된 인사가 9만6013명에 집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