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등장한 이정희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3일 이정희(빨간색 원) 통합진보당 대표가 참석한 기자회견 사진을 게재, “남조선의 시민단체들이 대규모 전쟁연습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우리민족끼리 화면 캡처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에 등장했다. 북한이 ‘키 리졸브 중단’ 주장의 대남 여론몰이에 이 대표 등 친북성향 인사들의 행보를 적극 활용하고 있는 모양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남조선 시민단체들이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며 이 대표가 참석한 기자회견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매체는 “(단체들은)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과 같은 대규모 전쟁연습에 열을 올리는데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며 “단체들은 겨레의 안전을 도모하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전쟁위기 해소, 한반도 평화를 위한 비상시국 기자회견’에 참석,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남북 양측이 벌이는 군사훈련 모두 동시에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도발위협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 진행되고 있는 ‘키 리졸브’ 훈련은 중립국의 엄격한 감독하에 있는 ‘방어연습’이다. 그럼에도 통진당 오병윤 의원은 “평양을 점령하고 북한을 점거하는 계획”이라고 비난했고, 이 대표도 “한·미동맹은 남북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키는 동맹”이라며 훈련 중단을 촉구해 국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 “차라리 북한으로 가라”는 비판도 나왔다. 이에 통진당은 13일 “정부의 대북 정책에 비판적인 사람들을 무조건 종북(從北)세력이라 낙인찍으며 마녀사냥처럼 이뤄지는 악의적 색깔 공세는 근절되어야 마땅하다”며 법적 대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당의 대표가 북한 선전매체에 활용될 만큼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어 통진당의 ‘북한 편들기’에 대한 지적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우리민족끼리’는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등 여러 단체가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지를 요구했다며, 그들은 “국방부가 ‘연례적 방어연습’이니 뭐니 강변하지만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