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원 전원 송환 요구…“거부시 단호 대응”

북한이 울릉도 근해에서 구조된 북한 선원 5명 전원을 송환하지 않을 경우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8일 전했다. 

강수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김성주 대한적십자 총재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이같이 위협했다.

이어 “괴뢰패당은 ‘본인의 자유의사’니 뭐니 하는 부당한 구실을 붙여 우리 주민들을 돌려보내지 않겠다는 통지문을 보내왔다”면서 “귀순을 강요하는 것과 같은 부당한 방법으로 우리 주민들을 기어이 억류하려는 것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는 물론 국제관례에도 어긋나는 비열한 반인륜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정부는 이미 두 차례 북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밝힌 대로 본인 자유의사를 존중, 귀순 의사를 명백하게 밝힌 3명을 제외하고 북한으로 돌아가기 희망하는 2명을 송환하겠다는 입장”이며 “앞으로도 이러한 입장에서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 해경은 지난 4일 울릉도 근해에서 침수 중이던 북한 선박에서 5명의 북한 선원들을 구조했다. 이 중 3명은 남한으로의 귀순 의사를 표명했고 나머지 2명은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고 있는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