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양 총영사관 통해 ‘아리랑’ 취재 비자 발급

북한이 내달 4월15일 평양에서 개막하는 대집단체조 ‘아리랑’ 취재를 희망하는 외국기자들에 대해 중국 선양(瀋陽)주재 총영사관을 통해 비자를 발급키로 했다.

선양주재 북한총영사관의 위임을 받아 외신기자 모집 대리인을 맡고 있는 재미교포 김자연(68) 전 중국 중앙민족대학 객원교수는 27일 “아리랑 취재를 희망하는 외신기자에 대해 선양 총영사관에서 입국비자를 발급한다”고 밝혔다.

비자발급 대상에서 한국 기자들은 제외됐다.

북한측이 마련한 방문일정은 3박4일과 4박5일 두 종류로 아리랑 관람을 포함해 판문점, 정전협정 조인장, 군사분계선, 평양지하철, 묘향산 방문 등 일정이 공통으로 포함돼있다.

유엔개발계획(UNDP)와 함께 북한의 라진.선봉 경제무역지대에 라진기업대학을 설립한 김 전 교수는 “북한총영사관에서 입국사증과 항공권, 북한 체류와 관련된 모든 수속을 책임지기로 했으며, 사진 취재나 방송 제작에 필요한 장비도 언론사별로 1세트씩 반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