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군정치, 통일 환경 마련”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정덕기 책임참사는 6일 선군정치가 통일의 조건과 환경을 마련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책임참사는 이날 평양방송에 출연, “선군정치와 조국통일은 서로 무관계한 것이 아니라 밀접한 연관관계에 있다”며 “선군정치는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최상의 높이에 올려세워 우리 민족끼리 통일을 이룩할 수 있는 조건과 환경을 지어(만들어)준다”고 역설했다.

그는 “오늘 국제관계를 놓고 볼때 미국의 세계지배 전략에 의해서 주권국가가 녹아나고 자주권과 존엄이 짓밟히고 있다”며 “조선반도의 경우에는 선군정치가 있어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이 지켜지고 조국통일의 밝은 미래를 내다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정 책임참사는 “자주통일의 가장 근본적인 장애 요인은 미제의 간섭과 방해책동이고 미군의 남조선 주둔”이라며 “미제의 반통일책동, 반민족적 전쟁책동을 짓부수고 자주통일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군사를 중시하는 선군정치로 미국의 대조선 지배전략 실현을 저지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가 선군정치를 적극 옹호하고 받들어 나갈 때 통일에 대한 우리 민족의 역사적 숙원은 앞당겨 성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