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거 앞두고 보안경계 강화”

북한이 다음달 8일 실시하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각 지역 투표장 인근의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이 18일 전했다.

이 단체는 ‘오늘의 북한소식’ 제266호에서 북한 노동당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행사를 철저히 보장해야 한다”며 “특히 선거장(투표장)을 비롯한 장소에서 불순적대 분자들이 선거장 파탄 행위를 하는 정치적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지역 보위부와 보안서에서는 군중을 면밀히 조사하고, 감시 대책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북한 북방 국경 연선(접경)지역에서 선거와 관련, 군중 정치사업을 실시하는 한편 무단거주자나 거주지 불명확자를 확인해 본래 거주지로 돌려보내고 있다고 소식지는 덧붙였다.

북한은 또 국경 지역의 경비 실태에 대한 강력한 검열을 무기한 진행중이어서 삼엄한 경비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지는 “요즘 국경 연선지역의 경비초소들이 그 어느 때보다 삼엄하다”며 “함경북도 외에도 량강도, 평안북도 등 국경과 맞닿아있는 지역은 어느 곳이든 국경 경비사령부 검열 성원들이 파견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검열은 “군대가 (탈북자의) 도강을 방조 또는 협잡하고 있다는 혐의 때문”이라고 소식지는 전하고 당초 16일 이전에 검열이 끝날 것으로 알려졌지만 검열이 진행될수록 도강자 적발이 예상 외로 많아 “비법을 뿌리뽑을 때까지 기한을 무제한으로 하라”는 지시가 내졌다고 소식지는 전했다.

접경지역은 최근 숙박 검열도 강화됐고, 국가보위부 전파탐지국은 대규모 검열조를 혜산, 신의주, 무산, 회령, 온성 등에 파견해 “매일 24시간 (전파) 탐지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소식지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