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석방 사전신호 보냈을수도”

스콧 스나이더 아시아재단 한미정책연구소장은 4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이 억류 중인) 여기자 2명과 함께 돌아갈 수 있다는 신호를 북한이 먼저 보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스나이더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여기자들과 함께 귀국하지 못한다면 그의 체면을 크게 훼손하는 일이 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스나이더 소장은 또 “이런 형식의 방문은 북한과의 미래 관계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기대를 담은 메시지를 전달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번 접촉이 북미 간의 양자회담으로 이어질지는 양측이 상대방에 대화의 전제로 수용할 수 있는 조건을 부과하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스나이더 소장은 “이번 방북이 북미 협상재개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오바마 행정부는 비핵화된 북한과 외교관계를 정상화할 수 있다는 의지를 재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