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NLL인근 ‘공기부양정기지’ 완공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황해도에 공기부양정 기지를 완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한 고위 소식통은 9일 “북한이 황해도 고암포에 건설 중인 공기부양정 기지가 최근 위성사진 판독 결과 완공된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서북도서방위사령부가 공기부양정 침투 가능성에 대비한 대응책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고암포 앞바다는 얼어 있는 상태로 함정이나 공기부양정의 항해가 불가능한 상태”라면서 “날씨가 풀리면 실제 공기부양정이 배치될 수 있기 때문에 군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당국은 북한이 백령도에서 200~300㎞ 떨어진 평안북도 철산반도에서 운용하던 공기부양정을 고암포 기지로 전진 배치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고암포 기지는 공기부양정 60~70여척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북한군의 공기부양정은 길이 21m로 최대속력 시속 74~96㎞인 ‘공방Ⅱ'(35t급)와 길이 18m로 최대속력 시속 96㎞인 ‘공방Ⅲ'(20t급)이 있다. 길이 34m의 공기부양 전투함(170t)에는 앞과 뒤쪽에 57mm 기관포 1문, 30mm 기관포 1문이 장착돼 있다.


해병 6여단은 2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해상사격훈련 때 백령도에 배치된 코브라 공격헬기를 동원, 해상으로 침투하는 공기부양정을 가상한 사격훈련을 작년 말과 지난 1월 두 차례 실시했다.


이와 관련, 정승조 합참의장은 이날 백령도 해병 6여단을 순시하고 장병들을 격려한 뒤 북한의 기습침투 가능성 등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백령도 관측소에서 북한군 동향을 보고받은 뒤 “백령도 지역은 전략적으로 매우 가치가 높고 중요한 곳”이라며 “장병 여러분이 혼자 싸우는 것이 아니고 의장도 여러분을 지원하는 만큼 위축되지 말고 적 도발시 과감하게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적이 도발하면 우리가 계획하고 준비한 대로 현장에서 신속, 정확, 충분하게 응징해야 한다”면서 “도발한 대가가 얼마나 처절한 것인지를 뼈저리게 느끼도록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고 합참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