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해안포 발사 뒤 무인정찰기 띄웠다

북한이 지난9일 서해상에서 130여발의 해안포를 발사하고 난 뒤 무인정찰기(UVA)로 추정되는 비행체를 띄워 정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16일 “북한군이 지난 9일 저녁 무렵 서해 NLL 해상으로 110여발의 해안포를 발사한 후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로 정찰한 것이 확인됐다”면서 “7m 크기의 이 비행체는 연평도 북방 20여㎞ 북측 상공에서 아주 낮은 고도로 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비행체가 소형 정찰카메라를 장착한 무인정찰기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 무인기가 NLL 이남 백령도나 연평도에 위치한 우리 군의 포 배치 상황이나 함정의 배치 상태 등을 관측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북측이 소형 무인기로 자기들 훈련 상황을 정찰했을 수도 있고, 아군의 레이더를 교란할 목적으로 무인기를 띄웠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북측은 이미 오래전에 이런 무인기를 실전 배치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북한이 시리아 등을 통해 옛 소련에서 생산된 무인정찰기를 들여왔다는 첩보는 있었지만, 운용되는 사례가 실제 레이더로 포착되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포착된 무인정찰기는 군단급에서 운용하는 길이 7m 크기에 제트 추진식 ‘DR-3레이’ 혹은 사단과 대대급에서 운용하는 2m 길이의 ‘프체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무인정찰기는 유인 정찰기에 비해 크기가 작고 낮은 고도로 하늘을 날기 때문에 백령도나 연평도에 있는 우리 포의 배치상황은 물론 우리 함정의 무장상태, 함단의 규모까지 분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번 북한의 무인 정찰기에 대해 자체적으로 개발했다기보다는 러시아 등에서 무인정찰기를 도입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또 무인정찰기는 원격조종으로 운용되기 때문에 원격조종과 영상전송 등 최신 기술이 들어가 한 대당 약 100억 원을 호가하며 발사대나 통제레이더 같은 장비와 시설이 필요하기 때문에 북한이 경제난 속에서 이 같은 무기를 운용하는 배경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우리군은 이스라엘에서 도입한 ‘서처’와 길이 5m 정도의 프로펠러 추진 무인정찰기 ‘송골매’를 독자 개발해 2002년부터 실전 배치하고 있다. 군단급 부대에서 운용하는 서처는 길이 5.15m, 폭 7.2m에 최장 14시간 동안 4.5㎞ 높이에서 250㎞거리까지 관측이 가능하고 송골매는 5m 크기의 프로펠러 추진 정찰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