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포사격 안해…南 발파작업 오인”

북한은 10일 서해에서 포 사격은 없었으며 남측이 황해남도 일대에서 벌어진 발파작업을 오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북 군사실무회담 북측 단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발파 소리에 놀란 남조선 괴뢰 군부 호전광들이 우리 군대가 포사격 도발을 일으켰다고 상황을 날조해 떠들어 대면서 그것을 구실로 군사적 대응 행동에 나서는 추태를 부렸다”고 말했다.


그는 “10일 서해 5개 섬과 가까이 하고 있는 황해남도 일대에서 인민생활 향상을 목표로 한 거창한 대상물 건설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이에 따른 정상적인 발파작업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대는 정상적인 발파소리를 포 사격 도발로 날조해 반공화국 모략 소동을 연출해낸 남조선 군부의 행위에 대해 그대로 스쳐 지날 수 없다”며 “이러한 모략 날조는 최근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조성되고 있는 대화 분위기를 차단하고 북남관계를 대결과 충돌의 경색 국면으로 몰아넣으려는 군부 호전세력의 고의적인 흉책의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북측 단장은 “안으로는 각종 간첩단 사건, 보안법 위반 사건, 암살음모 사건을 조작하는 등 반공화국 대결 분위기를 고취하고 밖으로는 포 사격 사건을 날조하는 것으로 합동군사연습의 명분을 조성하고 임의의 시각에 실전적인 북침전쟁의 구실을 마련해 보려는데 모략 소동의 진짜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군대와 인민은 반공화국 대결분자들의 온갖 모략날조 책동을 과감히 짓부수고 북남관계를 개선하며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오후 1시와 오후 7시46분께 북한 황해남도 용매도 남쪽 해역에서 북한군의 해안포 사격으로 추정되는 폭발음이 각각 3발과 2발 들렸고 이중 각 1발씩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돼 두 차례 대응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