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기동훈련에 재차 `타격’ 위협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5일 시작된 한국군의 서해 해상기동훈련을 “계획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면서 다시 `타격’ 위협을 가해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은 서기국 `보도’를 통해 “괴뢰 패당은 5일부터 9일까지 전쟁연습 기간 북남 쌍방이 군사적으로 대치하고 있는 서해 5개 섬 인근 수역에서 우리를 타격하기 위한 지상, 해상, 수중 사격훈련을 벌이려고 하고 있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역적 패당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괴뢰 호전광들이 불질하면 예상을 초월한 가장 위력한 전법과 타격수단으로 도발자들과 아성을 짓뭉개 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도 `군사소식통’을 인용해 서해기동훈련 소식을 전하면서 “우리의 모든 타격수단들은 지금 이 시각에도 합동해상전쟁연습에 돌아치는 목표들을 정확히 겨냥하고 있다”며 “일단 사소한 공격기도라도 보이기만 한다면 즉시 전쟁광신자들과 살인장비들을 모조리 바다 깊이 수장해 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통신은 “이번 전쟁연습들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과 동북아시아지역을 과녁으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3일에도 북한군 전선서부지구사령부 `통고’ 형식으로 이번 해상훈련을 “강력한 물리적 대응타격으로 진압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