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훈련 물리적 대응타격 빈말 아니다”

우리 군이 서해에서 합동 해상훈련을 사흘째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7일 북한 노동신문은 이 훈련에 대해 물리적 타격을 가하겠다는 의지를 상기시키면서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군은 이달 3일 전선서부지구사령부 통고문을 통해 서해 해상훈련에 대해 “강력한 물리적 대응타격으로 진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용납 못 할 반공화국(반북) 군사적 도발’ 제하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괴뢰 호전광들이 조선 서해에서 벌여 놓은 대잠수함 훈련은 철두철미 북침전쟁도발의 전주곡”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괴뢰들이 불법무법의 ‘북방한계선’을 고집하며 그 일대에서 북침전쟁연습소동을 감행하고 있는 것은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용납 못 할 도전”이라면서 “역적패당은 오직 불로써 다스려야 한다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확고부동한 결심”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