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훈련에 “연평도의 몇천배 징벌” 재차 위협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0일 우리 군이 이날부터 서해 5도 일대에서 실시하는 해상사격훈련과 관련해 “무모한 선불질을 강행한다면 연평도 포격전의 몇 천 배 되는 무서운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재차 위협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에서 “북침전쟁책동에 피 눈이 되여 날뛰고 있는 적측은 19일 판문점에 나타나 서해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섬 일대에서 우리 측 수역을 향해 포실탄 사격을 강행한다는 것을 통고하였다”며 “이것은 우리에 대한 명백한 선전포고로서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극히 위험천만한 불장난이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또 이번 서해 한미훈련에 국제참관단이 참가하는 것에 대해 “미제침략군의 참가 하에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려 하는 것은 저들의 북침전쟁 책동을 정당화하고 불법무법의 북방한계선을 기정사실화하며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켜 여론의 이목을 그에 쏠리게 함으로써 불리한 선거 정세를 역전시켜보려는데 그 음흉한 속심이 있다”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우리는 그 어떤 선전포고에도 끄떡하지 않으며 해볼 테면 해보자는 것”이라며 “우리는 국지전에도 전면전에도 다 준비돼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9일 전선서부지구사령부 공개통고장을 통해서도 “군사적 도발이 시작되면 무자비한 대응타격이 개시될 것”이고 경고한바 있다.


한편 20일 오전 9시30분부터 해병대가 서해 5도 일대에서 해상사격훈련을 시작함에 따라 현지 주민들이 안전상 이유로 대피소로 대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