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상에 단거리 미사일 2발 발사

북한이 7일 오전과 오후 서해상으로 사거리 100km 가량의 단거리미사일 1발씩 모두 2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지난달 25일 동해안으로 단거리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유사한 형태의 미사일 발사가 있었다”면서 “이는 연례적으로 수시로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정보당국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한이 이날 오전과 오후 각각 한 차례씩 모두 2발의 미사일을 서해상으로 발사했다”며 “미사일의 사거리는 100㎞ 가량의 지대함 또는 함대함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2발은 모두 북측 영해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번 미사일 추가 발사는 “지난달 25일 동해에 단거리미사일 1발을 발사할 때 서해에도 발사하려 했었으며 당시 하지 않은 것을 이번에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은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기 하루 전인 지난달 24일 미사일 탄착지점으로 추정되는 동.서해상에 어선들의 출입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으며 이번에도 지난 5일부터 탄착지점으로 추정되는 서해상의 특정구역에 어선출입 금지령을 하달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은 대개 1년에 수 차례 이 같은 미사일 발사실험을 한다”며 “이번 역시 지난달 25일 때와 마찬가지로 통상적인 훈련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 함경남도 단천시 해안포병기지에서 동해상으로 사거리 100km 가량의 단거리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며 당시 합참은 “과거 북한이 동.서해안에서 연례적으로 실시해온 통상적인 훈련의 일환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합참은 당시 발사 10여 시간이 지난 뒤 외신 보도를 일부 확인해 주는 선에서 그친 데 이어 이번에도 미사일 종류와 정확한 발사지점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