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상서 단거리미사일 3발 발사

북한이 30일 오전 서해상에서 함대함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31일 “북한이 30일 오전에 평안남도 증산 인근 서해상에서 함대함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면서 “이 중 일부는 탄착지점까지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은 사거리 46km의 옛소련제 스틱스 대함 미사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 3월에도 같은 기종의 미사일을 서해상에서 발사했었다.

소식통은 “미사일은 증산 인근 서해상에 있던 함정에서 북동쪽 육지방향인 평남 문덕군 인근 해상으로 모두 세 차례 발사됐다”면서 “이번 발사도 지난 3월28일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유도탄(미사일) 성능확인 및 운용능력 향상을 위한 단순훈련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이 내륙 깊숙한 곳에서 북동쪽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점 등 여러 정황을 종합한 결과 남측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해군 함정에 장착된 유도탄의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의도에서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재확인했다.

하지만 정부 일각에서는 북한이 대남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벌인 일종의 대남압박 시위일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