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울 불바다’ 위협 이틀째 대내방송

북한 대내방송들이 28일에도 ‘서울 불바다전’을 언급한 인민군 판문점대표부 성명을 반복해서 방송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오후 1시 30분께 판문점대표부 성명을 전한 이후 중앙방송은 당일 오후 3시10분, 9시10분에 이어 이날 오전 6시와 7시에 성명 내용을 반복해 전했다.


조선중앙TV도 27일 오후 5시10분과 8시 보도를 통해 판문점대표부 성명 내용을 주민들에게 전했다.


북한이 이처럼 주민들의 시청이 가능한 방송을 통해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한미합동군사연습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천명한 판문점대표부 성명을 전하는 것은 주민들에게 위기감을 높여 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북한 정보 자유화 조치를 겨냥한 임진각 등에 대한 조준격파사격 통지문에 대해서는 주민에게 알리지 않고 있다.


이는 북한 주민들이 대북전단과 물품을 살포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지 않기 위함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