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방관광객에 29일 금강산 첫 개방

북한이 중국인에 이어 서방 관광객에게도 금강산 관광을 허용해 오는 29일 첫 관광이 실시될 예정이다.


특히 오는 8월부터는 북한 당국이 현대아산의 투자로 개발된 금강산의 외금강 지역을 서방관광객에게 개방할 예정이어서 사업권 침해 논란이 예상된다.


23일 중국 베이징(北京)에 본부를 둔 대북 관광전문업체인 ‘고려관광'(Koryo Group)에 따르면 금강산 관광이 포함된,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7박8일 일정의 북한 관광상품을 판매중이다.


베이징(北京)에서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으로 가 만수대창작사와 개선문 등을 포함한 평양 시내관광과 원산을 거쳐 방북 나흘째 금강산을 찾는 이 상품은 일단 금강산 외곽의 별금강 코스를 찾는 것으로, 금강산 시중호 주변 숙박시설에서 묶는 일정으로 돼 있다.


별금강 방문후 평양으로 돌아와 북한이 지난 1968년 나포한 미국 해군 정보함 푸에블로호 관광을 거쳐 개성으로 이동해 고려 유적지를 둘러보고 다시 평양을 통해 베이징으로 귀환하는 일정이다.


현대아산이 금강산 관광에 대한 포괄적인 사업권을 갖고 있지만 별금강에는 거의 투자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고려관광의 별금강 코스 관광상품의 경우 일단 사업권 침해 논란은 없어 보인다.


문제는 고려관광이 현재 모객중인 오는 8월7일부터 17일까지 10박11일 일정의 관광상품으로, 여기에는 외금강 관광이 포함돼 있다.


고려관광은 자체 홈페이지(www.koryogroup.com)에 이 상품을 소개하면서 “외금강은 현대가 남한 관광객 유치를 위해 (등산로 등을)개발하고 (온정각 등의 시설물을) 운영하던 곳이지만 (남북관계 악화 등으로 잠정폐쇄했다가) 북한 당국이 새로 오픈했다”면서 “이 관광에 참여하면 (잠정폐쇄후 외금강을 찾는) 첫 서방관광객이 될 것”이라는 문구를 곁들이고 있다.


천안함 침몰사건으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은 지난 4월 말 현대아산의 외금강 주요 관광시설에 대한 동결조치를 집행해 남한 관광객의 금강산 관광은 중단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중국여행사총사(CTS), 베이징중국국제여행사(CITSBJ) 등 7곳의 중국 여행사들은 지난 달 27일부터 중국인의 외금강 관광을 실시하고 있다.


베이징을 출발해 평양-원산-외금강-원산-개성을 거치는 5박6일 일정의 5천380위안(93만원)짜리의 이 상품은 가격이 높은 편인데다 번화한 도시 관광을 선호하는 중국인들에게는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첫 외금강 관광이 실시된 이후 2∼3주 간격으로 30명씩 중국인들이 외금강 관광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런 외금강 관광은 현대아산 등의 투자로 이뤄진 시설물과 등산로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사업권 침해 소지가 있어 우리 정부가 중국 정부에 여행 자제 협조요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18일 중국의 관광정책 담당부처인 국가여유국에 공한을 보내 북한이 온정각, 문화회관 등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자산을 동결, 몰수한 것이 계약 위반임을 설명하고 북측이 위법 행위를 철회하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금강산의 내금강, 외금강, 해금강 등의 지역을 중국인 관광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외금강 관광에 대한 중국인들의 호응이 기대에 못 미치자 서방 관광객들에게도 전격적으로 개방하려는 것 같다”며 “이로인해 현대아산의 외금강 사업권 침해논란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려관광은 니컬러스 보너가 창립한 영국계 회사로, 북한의 관영업체인 ‘고려국제관광사'(Korea International Travel Company)를 파트너로 서방관광객들의 북한 관광을 주선하고 있다.


니컬러스 보너는 1966년 월드컵에 출전한 북한 대표팀 선수 9명을 다룬 다큐멘터리 ‘천리마 축구단'(A Game of Their Lives)의 제작을 측면 지원해 북한 당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원칙적으로 지난 1987년 이후 서방 관광객의 입국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