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생화학무기 시설 32곳 이상 운영”

북한은 최소한 20곳의 생물학 무기 시설과 12곳의 화학 무기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화학 무기 재고량이 5천t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미국의 과학기술 전문지인 ‘포퓰러 미캐닉스’ 2월호가 보도했다.

이 잡지는 미 정부의 정보 보고서 등을 인용, 북한이 지난 1987년 3월 이후 세균무기금지협약(BTWC) 서명국임에도 ‘5기계 공업총국’ 주도로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생화학무기 프로그램을 증강해왔다면서 “북한 정권은 평안북도 정주 등 최소한 20곳에 생물학 무기 시설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추가로 12개 공장에서 화학 무기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잡지는 북한의 생화학 무기 프로그램이 과거 ‘바이오프레파라트'(수의예방학)라고 불리는 민간 연구소 내에 생화학 무기 시설을 비밀리에 구축했던 구 소련의 모델을 따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은 탄저, 수두, 콜레라, 폐 페스트, 보툴리눔 독소 등을 무기화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은 탄저균을 극미한 분말로 갈아 치명적인 무기로 만들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목표 지역에 낮은 고도로 순항할 수 있는 미사일을 이용해 이를 분사하는 공격을 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북한은 또 사린, 겨자가스, 시안화수소 가스 등을 포함한 5천t의 화학 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북한 미사일 및 포탄의 30%가 이러한 화학제를 실어나를 능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는 것.

이 잡지는 이어 탈북자들의 말을 인용, 북한이 생화학 무기들을 바깥의 적들에게 사용한 적은 없으나 정치범들을 상대로 실험을 하고 있다고 전하고, 전문가들은 북한이 생화학 무기들로 직접 공격하는 것 보다는 혹시 정권이 붕괴하는 과정에서 무기 통제 능력 상실로 무기 중개상들에게 팔릴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가장 위협적인 시나리오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