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 화폐, 中 창춘박람회서 선보여

지난 2일 중국 창춘(長春)에서 개막한 제6회 동북아무역박람회에서 북한이 외국에서는 처음으로 새 화폐를 공개했다.


북한은 이번 박람회 기간 7개 전시관 가운데 하나인 ‘G전시관’ 내에 100㎡ 규모의 전시.판매 부스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지난해 11월 화폐 개혁 단행과 함께 발행한 새 화폐를 판매하고 있다.


단둥(丹東) 등 북한 접경지역에서 몰래 반입된 북한 새 화폐들이 암암리에 판매되고 있지만 북한이 외국에서 공개적으로 판매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자국 화폐의 해외 유출을 법으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새 화폐 발행 이후 통제를 더욱 강화해왔다.


이번 박람회에서 북한은 1원짜리 동전과 지폐, 5원, 10원, 50원, 100원, 200원, 500원, 1천 원, 5천 원짜리 지폐 등 모두 10종으로 구성된 기념 화폐를 180 위안(3만1천 원)에 판매하고 있다. 잘 포장된 ‘소장본’은 20 위안 더 비싼 200 위안이다.


화폐를 판매하는 한 여성은 “절대 외부로 유출하지 않는 데 이번에 특별히 한정 판매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북한 부스에서는 북한에서 발행된 기념우표도 판매하고 있지만 주종은 담배와 술, 약재 등이다.


고향과 금수강산, 평양, 보통강 등의 북한 담배를 8-10 위안에 팔고 있으며 ‘려명’과 ‘금강산’은 가장 비싼 15 위안을 받고 있다.


백두산 들쭉술과 송이술, 산삼꿀, 가시오가피 인단, 경옥고, 우황청심환, 고려 인삼 등 약재와 말린 해산물 등이 매장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공산품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10개 알이 든 청활(淸活)을 ‘성기는 부활제’라고 판매, 눈길을 끌었고 피를 맑게 하는 청혈석(淸血石)으로 만들었다는 ‘청혈 반지’는 500 위안(8만6천 원)이라는 비교적 비싼 가격에 팔고 있다.


신의주의 ‘일용공사’가 제조한 ‘봄향기’ 브랜드의 세숫비누를 개당 20 위안, 5종 세트 화장품을 300 위안에 각각 판매하고 있는데 이번 박람회에 선보인 제품 가운데 가장 고급스러워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