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 지도자, 군부와 신뢰구축 위해 도발 시도”

로버트 윌러드 미국 태평양군사령관은 27일(현지시간) “이명박 정부와 한국 국민들의 태도는 북한의 천안함, 연평도 공격 등 두 차례 도발 결과 근본적으로 바뀌었다”며 “현 시점에 또 다른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윌러드 사령관은 이날 워싱턴 외신기자클럽 브리핑에서 “한국과 한국군이 방어를 하는 것은 분명한 권리이고 의무이며, 연평도가 공격 받았을 때 한국군이 포격으로 대응한 것을 보았듯이 그런 대응은 특별한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윌러드 사령관은 “한미간에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해올 가능성과 이 경우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가 분명히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추가 핵실험 및 미사일 실험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는 이를 매우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고 북한이 탄도미사일 등 무기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의 권력승계에 따른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에서는 과거 승계가 이뤄질 때 새 지도자가 군부와의 신뢰를 구축하려 하면서 도발이 있었다”며 “지난해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보면서 권력승계가 한 요인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두 차례 북한의 도발 과정에 김정은이 존재하고 있었다”며 “권력승계를 둘러싼 역학과 북한의 지속적 도발 전망은 매우 주의를 갖고 지켜봐야 하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정일의 건강 문제는 권력승계의 시간과 관련해 많은 것을 규정할 수 있기 때문에 역시 주시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