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해 투쟁구호 제시

북한의 ‘한국민족민주전선’(한민전)은 민족자주,반전평화, 통일애국 등 신년 공동사설(신년사)에서 제시된 3대 민족 공조 실현을 촉구하는 30개의 새해 투쟁구호를 제시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6일 보도했다.

한민전은 북한이 남한 내 자생적 조직이라고 주장하는 대남 통일전선 기구이다.

한민전은 올해가 6ㆍ15공동 선언 5돌, 4ㆍ19 의거 45돌, 을사조약 체결 100년이되는 해라고 지적하고 “올해에 민족자주, 반전평화, 통일애국을 위한 전 민족공조를 실현하는 것은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한국민중 투쟁의 절박한 요청”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북침전쟁 계획으로 한반도에 전쟁위험이 고조되고 있다며 “사상과 이념, 제도와 거주 지역의 차이를 초월해 거족적으로 뭉쳐 민족자주공조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한민전이 발표한 대표적인 투쟁구호는 ‘2005년을 미제침략군 철수원년, 자주통일 원년으로 만들자!’, ‘민족자주공조로 백년숙적 일본의 과거죄악 철저히 청산하자!’,미국의 무모한 북침 핵전쟁책동을 반전 평화공조로 분쇄하자!’,통일 애국공조로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자!’ 등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