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누리면 일단 악담부터…”정몽준은 시정잡배”

북한 대남선전 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10일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에게 맹비난을 쏟아냈다. 그동안 대북 사업을 해온 현대가(家) 사람들에 대한 비난을 해오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란 평가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대통령병에 환장이 된 친미주구 정몽준의 가소로운 넋두리’라는 논평에서 “정몽준이 지난 6일 기자회견이라는 것을 벌여놓고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는 망발을 줴쳐댔다”면서 “이자는 ‘북의 새로운 무력 도발 가능성’이니’북지도부가 이성적이고 합리적인지 고민해야한다’느니 뭐니 하며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걸고 악담을 불어 댔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몽준이 이런 극악한 대결악담을 줴쳐댄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면서 “지난 기간에도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통일’을 떠들며 보수패당의 대북 정책을 적극 비호 두둔하였고 그 대가로 이명박역도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 한나라당 대표노릇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자는 아버지(정주영)의 손때가 묻은 민족경제협력의 길도 가로막아나서면서 외세와 보수패당의 극악한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앞장서왔다”면서 “정몽준으로 말하면 변절과 배신을 밥먹 듯하며 권력을 차지해보기 위해 지랄발광해온 추악한 정치간상배이며 시정잡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은 지난 6일 새누리당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안보분야 대선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제3차 핵실험은 언제라도 감행할 것으로 본다” “시대착오적인 것은 북한의 세습체제이며 이를 변호하는 국내의 종북좌파들”이라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박영호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은 현대가(家) 사람들이 아니라 금강산 관광사업에 투자를 했던 현대 아산 사람들에게 비판을 하지 않았던 것”이라면서 “정몽준 의원은 현대 아산 소속도 아니고, 대통령 후보로 나와서 북한체제를 비판했으니 북한의 원색적인 비난은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세습체제를 비난하는 것이 누가됐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 낼 것”이라면서 “다른 대통령 후보들로 하여금 북한 비판을 자제하게 만들어 대선에 개입하려는 의도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