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상하이 엑스포서 ‘강성대국 건설’ 선전”

북한은 오는 5월 개막하는 중국 상하이(上海) 엑스포에 참가해 ‘조선수도 평양’이라는 주제로 국가관을 만들고 ‘강성대국 건설’을 선전할 예정이라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평양발 기사에서 북한이 이번 상하이 엑스포에 설치하는 전시관을 통해 이같은 홍보에 나설 방침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7년 세계박람회기구(BIE)에 가입한 북한이 엑스포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상하이 엑스포 참가 책임자인 이성운 조선상공회의소 부소장에 따르면 북한은 1천m² 규모의 전시관에 평양의 역사문물, 현대 건축물, 민속문화, 주민생활 등에 관한 모형과 사진, 영상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 부소장은 “2007년 7월 상하이 세계박람회 출전을 결정한 이래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협력을 받아 준비작업을 순조롭게 진행, ‘조선관’ 건립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엑스포 참가는 “중국을 더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엑스포를 통해 다른 국가들과 좋은 대화와 협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이번 상하이 엑스포 기간(5월 1일∼10월 31일) 중 9월 6일 하루 동안 ‘조선관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면서, 북한에서 고위대표단이 상하이를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상하이 엑스포에는 192개 국가가 참가할 예정이며, 관람객은 7천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