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상반기 외국인 관광객 20%증가…관광상품 다양화”

북한을 여행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작년 상반기보다 20%가 증가했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15일 전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국제여행사 함진 사장(52)의 발언을 인용, “올해 상반기 기간에만도 관광객수가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20%가 증가했다”고 선전했다.


이어 “올해 들어 첫 선을 보인 마식령스키 애호가 관광과 등산애호가 관광, 군사 애호가 관광은 시작부터 호평을 받았다”며 애호가들을 위한 관광 상품이 다양화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군사애호가 관광’은 인민군무장장비관, 전승혁명사적관을 비롯한 북한의 군사관련 장소를 둘러보는 상품이며 철도애호가 관광은 지하철, 궤도 전차 등을 타고 평양거리를 참관하며 인기가 높다고 소개했다.


특히 함진 사장에 의하면 앞으로 ‘파도타기 애호가 관광’과 ‘배드민턴 애호가 관광’도 진행하게 된다. 


조선신보는 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미국, 브라질, 남아프리카를 비롯한 여러국가에서 북한을 보기 위해 관광객들이 북한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외국인 관광객의 숫자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한편 북한은 올해 대표적 관광 상품인 대규모 집단체조 ‘아리랑’ 공연을 취소하는 대신 새로운 관광 상품의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