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회 부정부패 재앙적 수준으로 만연”

북한이 올해도 세계 최악의 부패 국가로 선정되면서 5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부패가 심한 나라’로 지목됐다.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투명성기구(TI)가 27일(현지시간) 세계 168개 나라의 국가청렴도를 조사한 ‘2015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보도했다.

부패인식지수(CPI)는 부패정도를 0부터 100까지 점수로 환산해 점수가 높을수록 청렴도가 우수한 국가로 평가하고 있다.

이 조사에서 북한은 올해도 8점을 받아 아프리카 소말리아와 함께 세계 최하위에 머물렀다. 북한은 지난 2011년 조사 대상에 오른 이후 계속 8점을 받아 5년 연속 세계 최하위라는 꼬리표를 달게 됐다.

보고서는 “부패는 고위 관리들이 권력을 남용해 사적 이익과 특권을 누려 사회 전반에 심각한 타격을 미치는 행위가 핵심”이라면서 “북한 사회는 부정부패가 만연해 있으며 이는 재앙적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특히 “정부의 부패를 감시하는 언론의 자유 정도와 정부의 조세방식, 국민의 알권리, 고위 관리들의 청렴도, 사법적 투명성은 부패 척도의 중요한 기준이 되는데 북한은 이러한 항목에서 점수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2014년 최종보고서에서 “북한 사회는 전반적으로 부정부패가 만연한 사회”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부패인식지수에서 가장 청렴도가 높은 나라는 91점을 받은 북유럽의 덴마크이며, 한국은 56점으로 37위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