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태 해결 여부 남측 당국에 달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8일 남측에 대해 “선전포고와 다름없는 ’선제타격’ 폭언을 취소하고 사죄하며 세상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사태가 해결되는가 아니면 더 악화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얄팍한 오그랑수(속임수)가 통하겠는가’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남측 정부가 “선제타격 폭언을 부인하고 조선반도에 조성된 엄중한 사태의 책임을 남에게 넘겨씌우면서 북남대결의 길로 질주한다면 그로부터 초래될 모든 후과(나쁜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북핵기지 선제타격 폭언이 현 집권자의 의사를 반영한 것”이라고도 주장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