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상이탈 차단 총력…”한달새 보위부 120명 中파견”

북한이 중국에 나가 있는 사사(私事)여행자(친척 방문자) 중 기독교를 접촉했거나 체류 기일이 지난 주민들을 체포·송환하기 위해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요원들을 대거 파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그동안 기독교를 체제 위협 요소로 인식해왔다는 점에서 주민들의 기독교 접촉을 통해 사상적 이탈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보위부는 중국으로 사사 여행자들 중에서 이상한 행동을 보이고 있는 주민들을 체포하기 위해 요원들을 파견하고 있다”면서 “한 달 전에 50명, 이달 초에 중국 단동(丹東)과 심양(瀋陽) 지역으로 각각 20명, 50명이 추가 파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들의 임무는 기본적으로 기일이 지난 방문자들을 체포하는 것이지만 특별 임무가 따로 있다”면서 “교회(기독교) 교육을 받았거나 한국 사람과 접촉한 혐의가 있는 사람들을 체포해 평양으로 송환하는 일에 더 혈안이 되어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그동안 중국 사사 방문자들에게 1개월 또는 3개월의 방문을 허가하고 기일이 한 달 이상 지나면 중국 내 영사 및 대표부 직원과 지역 체류 보위부 요원들을 동원해왔다. 이렇게 구성된 체포조는 사사 방문자들이 자주 가는 식당과 여관들 중심으로 대대적인 체포활동을 벌였었다.

그러나 이처럼 한 달 새 보위부에서 120명의 요원을 대거 파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북한이 그만큼 주민들의 교회접촉을 통한 사상적 이탈 가능성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태양절(김일성 생일, 4월 15일) 휴일을 쇠고 보위부에서 추가 파견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교회를 배우고 돌아와 체제를 보위하지 않으려는 행동을 뿌리 뽑겠다는 (당국의) 의지가 상당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이 그동안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화교(華僑)’에 대해 가족들을 이용한 ‘유인·납치→평양 송환→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양태가 드러난다. 평양 소식통은 “3월 중순부터 시작된 보위부의 유인 작전으로 중국 요녕(遙寧)성 지역에서 거주했던 화교 2명에 이어 5명이 추가로 평양에 송환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화교들은 남한 사람들을 만나는 데 방조(傍助)했던 사람들”이라면서 “갑자기 이렇게 많이 잡아들이고 있는 것을 보면 위(당국)에서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파악하고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이 억류한 한국 선교사를 조사한 이후 관련 혐의가 있는 평양 주민 30여 명을 정치범 수용소 압송한 데 이어 관련자 100여 명을 추가 조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위부 요원 대거 파견은 이번 사태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한 고위 탈북자는 “북한이 남한 선교사를 조사한 이후 상황이 심각하다는 판단을 한 듯하다”면서 “북한이 이런 모습까지 보이는 것을 보면 중국에서 이뤄지는 ‘교회 활동’을 완전히 뿌리 뽑기까지 관련자 체포와 감시활동 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