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격스타 김정수 도핑적발…메달 박탈

2008 베이징올림픽 사격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딴 북한의 사격스타 김정수(31.4.25 국방체육단)가 금지약물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여 메달을 박탈당했다고 1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발표했다.

지젤 데이비스 IOC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김정수의 샘플에서 베타 차단제(beta-blocker)의 일종인 프로프라놀롤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며 “이에 따라 김정수는 메달을 박탈당했으며, 이번 대회에서 축출됐다”고 밝혔다.

김정수는 9일 남자 공기권총에서 3위를 한 데 이어 12일 50m권총에서 진종오(KT)에 이어 2위를 차지했었다. 이에 따라 김정수가 딴 공기권총 동메달은 미국의 제이슨 터너에게 돌아가게 됐고, 50m권총 은메달은 3위에 올랐던 중국 탄종량에게 돌아가게 됐다. 또 50m권총 동메달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이사코프가 승계하게 됐다.

김정수의 샘플에서 검출된 베타 차단제는 심장 박동을 늦추는 등 심장에 부담을 줄여 혈압을 떨어뜨리는 데 유용한 약물이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50m 동메달리스트이기도한 김정수는 진종오와 올림픽 시상대에서만 3차례 만나 국내에도 잘 알려진 선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