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거리·정확도 향상 KN계열 단거리 미사일 개발

북한이 지난해부터 사거리와 정확도를 향상시킨 KN 계열의 신형 단거리미사일을 개발하는 한편 최근에 대포동 2호급 장거리미사일의 엔진 연소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동아일보가 6일 보도했다.

북한의 신형 단거리미사일 개발 사실이 확인된 것은 2006년 KN-02 단거리 지대지미사일 발사 이후 처음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신형 미사일의 구체적인 성능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5일 정부 소식통들의 말을 빌어 북한은 지난해부터 KN-01 지대함미사일과 KN-02 지대지미사일보다 사거리와 정확도를 개선한 KN-06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 미사일의 정확한 제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군 정보당국은 북한이 실전배치한 기존 KN 계열 미사일의 성능을 고려할 때 사거리가 150∼200km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N-01과 KN-02 미사일의 사거리는 120∼160km로 알려져 있다. KN 계열 미사일은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이동식 발사대에서 발사된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KN-06 미사일은 특히 미사일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원형공산오차(CEP·목표물을 향해 발사된 미사일 가운데 절반이 떨어지는 반경)가 KN 계열 가운데 가장 우수한 것으로 군 당국은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지난달 평북 철산군 동창리 기지에서 장거리미사일의 엔진 연소실험을 여러 차례 실시한 사실을 미 첩보위성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