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삐라 살포땐 조준사격” 또 위협

북한은 23일 일부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계획을 비난하면서 조준격파 사격을 거듭 경고했다.


그러나 25일부터 이틀간 백령도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계획하고 있는 해당 탈북자 단체는 당초 예정대로 행사를 하겠다고 밝혔고, 정부 당국도 민간단체의 일에 개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남북간 긴장 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군 전선서부지구사령관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 군대는 괴뢰들의 광란적인 심리모략행위에 대처해 전선서부는 물론 전반적인 전선에서 반공화국심리전 본거지에 대한 항시적인 직접조준격파사격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임의의 시각에 실전행동에로 진입하게 돼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7일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은 남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심리전 행위가 계속되면 자위권 수호를 위해 임진각 등 심리전 발원지에 대한 조준격파사격을 단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전선서부지구 사령관은 이어 “군사적 견지에서 볼 때 심리전은 곧 전쟁행위”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 군부호전광들은 악질보수단체들을 전연에 끌어내어 삐라 살포를 계속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평도 포격전의 교훈을 되풀이하지 않으려거든 삐라 살포를 포함한 모든 심리전 책동을 당장 중지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북한이 언급한 모든 심리전은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뿐 아니라 우리 군의 주도로 이뤄지는 즉석밥을 비롯한 식료품과 치약, 칫솔, 속옷, 약품, 학용품 등의 물품 살포까지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여개 탈북자단체는 전날 천안함 폭침 1년을 맞아 25일과 26일 이틀간 백령도 ‘심청각’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24일 대북전단을 백령도로 옮기고 전단 살포 인력은 25일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주도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북한의 조준격파사격 경고와 상관없이 대북전단 살포를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북한이 대외적으로 떠드는 조준사격 협박은 허세에 불과한 것인 만큼 겁먹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전단 살포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에는 “김정일 위원장이 노리는 것이 남남갈등인 만큼 원하는 것을 그대로 해줄 수는 없다”고 했다.


통일부 관계자도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활동은 정부가 중단을 권고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만큼 민간 자율에 맡길 수밖에 없다”며 “실제 포격이 이뤄진다면 해당 군부대에서 대비할 문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