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행기 선호 김정은 전용 활주로 최근 완공

최근 김정은 별장 인근(강원도 원산)에 경비행기 전용 활주로가 완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원산 별장 방문 때 주로 기차를 이용했던 김정일과 달리, 이동 수단으로 비행기를 선호하는 김정은의 성향 때문에 활주로가 건설된 것으로 분석된다.

RFA는 7일, 북한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미국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커티스 멜빈 연구원과의 대화 내용을 보도했다.

멜빈 연구원은 “북한은 지난해 5월부터 김정은의 전용 기차역 바로 옆에 새 활주로를 건설하기 위한 공사를 벌여왔다”면서 “구글어스가 지난 3월26일 촬영한 위성사진의 활주로는 길이 550미터, 폭 18미터 규모의 경비행기 전용시설”이라고 확인했다. 

한편 RFA는 “활주로 양쪽 끝에는 비행기 진입방향에서 각각 34와 16이라는 숫자가 씌어 있어 활주로가 북서 방향으로 뻗어 있음을 알 수 있고, 활주로 북쪽 끝에는 헬리콥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착륙장이 따로 마련돼 있고 경비행기를 보관할 수 있는 격납고도 설치돼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