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주장은 핵무기 철폐·핵반입 봉쇄”

북한이 주장하는 한반도 비핵화는 “북과 남에서 핵무기가 철폐되고 외부로부터 핵무기와 핵물질 반입이 원천적으로 봉쇄돼야하는 것”이라고 정성일 북한 국제기구국 부국장이 29일 말했다.

백남순 외무상을 수행해 라오스 비엔티엔의 국제무역전시회의장(ITECC)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중인 정 부국장은 이날 회의가 시작되기 전 한국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말하는 한반도 비핵화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의 결정에 대해 무조건적인 핵포기 담보가 제공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가 말하는 조선반도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데피니션(규정)이다”면서 “이에 대한 공동인식을 갖고 어떤 조치를 취해나갈지는 6자 회담에서 다루면 된다”고 말했다.

정 부국장은 특히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조미 적대관계 청산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조미평화 공존체제가 법률적.제도적으로 확립돼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의 핵위기가 종식돼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밖에 미국측 6자 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김계관 부상이 이날로 이미 4차례나 만난 점과 관련, “앞으로도 더 만날 수 있다”며 북미 양자접촉이 계속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