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위해 더 강력한 노력할 것”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강인한 노력을 장기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 외교협회(CFR)에서 가진 미국의 외교정책에 관한 연설에서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향한 더욱 터프(tough)한 공동노력이 장기적 결과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적대국과도 ‘강인하고 직접적인 대화’를 펼치겠다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대화를 거부하는 북한에 대해서는 제재를 지속 또는 강화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현재 북한에 가해진 금융경제제재, 무기금수, 선박검색 등 제재조치를 지속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새로운 제재 수단이 동원될 수 있도록 관련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클린턴 장관은 또 지난 4월과 5월,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와 2차 핵실험에 따라 유엔 안보리가 의장성명과 대북제재결의 1874호를 관련국과의 긴밀한 협력속에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에 만족감을 표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응,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의견을 모으기 위해 상당한 외교적 자원을 투입했다”면서 “(일본, 한국, 러시아, 중국 등) 카운터파트의 우려를 해소하고, 우리의 원칙과 레드라인(한계선)을 명확히 하면서 진전을 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에 정말 가혹한 결과를 수반한 2개의 만장일치로 채택된 안보리 결의는 (이런 노력에 의한) 단기적 결과”라면서 “우리와 함께 중국, 러시아, 인도가 적극적으로 다른 나라들의 결의 준수를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의 우선적인 외교정책에 대해 “핵무기 확산을 막고, 핵무기 사용을 방지하며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들기 원한다”며 ‘핵무기 없는 세상’이 미 외교정책 첫 번째 과제임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테러리스트들의 고립 ▲극단주의 폭력과의 대처 ▲중동지역의 포괄적 평화 ▲글로벌 경제회복 ▲기후변화 대처 ▲에너지 안보 대응 ▲민주주의 증진 및 인권강화 등도 우선적인 외교 정책에 포함돼 있음을 전했다.

클린턴 장관은 오바마 행정부의 대화와 포용정책의 외교 기조와 관련, “우리의 대화 의향은 (우리가) 약하다는 신호가 아니다”면서 “필요할 경우 세계 최상의 군을 통해서라도 우방과 우리의 이익, 우리 국민을 강력히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드파워와 소프트파워가 접목된 ‘스마트파워’를 사용한 외교를 강조하면서, 미국과 생각을 같이 하지 않는 국가들에 대한 원칙에 의거한 포용정책 추진 방침도 확인했다.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포용을 두려워하거나 꺼릴 수는 없다. 일부에서는 이(포용정책)를 두고 순진하다고 말하지만 이는 잘못됐다”며 핵프로그램을 포기하고 미국과 관계를 정상화했던 리바아 사례를 내세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