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대화 없다…핵억제력 등 물리적 대응”

북한은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에 대해 “유엔 안보리는 보편적 국제법을 짓밟고 미국의 대조선적대시 정책에 추종해 주권국가의 자주권을 엄중히 유린한 죄행에 대해 사죄하고 부당하게 조작해낸 모든 결의들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적대세력들이 제재압박으로 우리를 어찌해 보려는 것은 어리석은 오산이며 그러한 시도는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수치스러운 참패를 면치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외무성은 이어 “(유엔 제재는) 자주권을 난폭하게 침해하고 우리의 평화적 위성발사 권리를 말살하려는 부당 천만한 처사”라며 “단호히 규탄, 배격한다”고 덧붙였다.


외무성은 또 “우리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 명백해진 조건에서 세계의 비핵화가 실현되기 전에는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도 불가능하다는 최종결론을 내렸다”며 “앞으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대화는 있어도 조선반도 비핵화를 논의하는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우주의 평화적 이용에 관한 보편적 국제법에 따라 자주적이며 합법적인 평화적 위성발사 권리를 계속 당당히 행사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인공지구위성 ‘광명성-3호’ 2호기를 성과적으로 쏘아올린 그 정신, 그 기백으로 경제강국 건설에 필수적인 통신위성을 비롯한 여러 가지 실용위성들과 보다 위력한 운반 로켓들을 더 많이 개발하고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의 가증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으로 말미암아 자주권 존중과 평등의 원칙에 기초한 6자회담 9·19공동성명은 사멸되고 조선반도 비핵화는 종말을 고했다”면서 “날로 노골화되는 미국의 제재압박 책동에 대처해 핵억제력을 포함한 자위적 군사력을 질량적으로 확대·강화하는 임의의 물리적 대응 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적대세력들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그 근원을 송두리째 없애버리는 중대조치를 취할 확고부동한 결의에 충만돼 있다”면서 “우리 혁명무력은 선군의 위력으로 조국의 안전과 나라의 자주권을 믿음직하게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반응은 대북제재 결의가 채택되고 2시간도 안 돼 나온 것이다. 사실상 6자회담을 비롯한 기존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향후 3차 핵실험 등으로 대북제재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현지시간으로 22일 오후 3시10분(한국 시간 23일 오전 5시10분)께 북한의 기관 6곳, 개인 4명을 제재 대상에 추가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12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지 42일 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