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천안함 해명해야 공적채널 접촉”

정운찬 국무총리는 17일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 “북한 측이 비핵화와 천안함 사건 등에 대해 납득할만한 사과와 설명이 있어야 공적 채널의 접촉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사회.문화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남북관계가 경색됐지만 인도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한나라당 신상진 의원의 질의에 “나는 누구보다도 남북문제에 유연한 사람이라고 자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10년간 (남북관계 개선) 노력이 수포가 된 것 아니냐는 안타까움이 있다”면서 “누군가 돌파구를 마련하면 좋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저출산 대책에 대해 “대통령직속 위원회가 보건복지부로 갔고 총리실도 저출산대책추진협의회가 구성돼 있지만 이것 역시 대통령 소관 위원회로 변경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최근 아동 성범죄 근절대책을 묻는 질문에 “학교인근 CCTV와 `배움터 지킴이’ 활동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특히 CCTV 모니터링을 365일 동안 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전국적으로 학교 인근 CCTV 설치율이 70%에 이르고 있지만, 올해 안으로 가능하면 모두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귀남 법무부 장관은 아동 성폭행범에 대한 화학적 거세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도입 필요성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