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시 외교관계, 경제 지원 모두 가능”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는 “북한이 비핵화를 이룬다면 미·북 외교관계 수립과 경제·에너지 지원 등 모든 조치가 가능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스티븐스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9차 극동포럼 초청강연에서 “북한은 조속히 6자회담으로 복귀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 양국은 북핵 문제에 대해 그 어느 때 보다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고 국제사회도 북한의 도발에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로 일치된 행동을 보였다”며 “6자회담의 문은 열려 있으며 이제 북한이 선택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스티븐슨 대사는 이어 “분단된 한국과 아직 끝나지 않은 전쟁은 20세기의 비극”이라면서 “우리는 한국 국민이 원하는 대로 평화적인 방법으로 통일을 이뤄 자유롭고 평화로운 국가가 되는 그날을 앞당겨야 하며 이는 또한 남북 모두의 비핵화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특히 “북핵 문제에서 중국과 협력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북한에게 압박을 가하고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종용하는 데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스티븐스 대사는 또 “미중 관계는 한중관계와 마찬가지로 복잡하면서도 큰 관계”라며 “미국과 중국은 포괄적이고 협력적이며 긍정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을 방문 중인 제임스 스타인버그 부장관이 베이징 인사들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표와 위성락 본부장이 방중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중국이) 우리와 긴밀히 협력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티븐슨 대사는 지난해 11월에도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양자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밝히며 북한이 하루빨리 6자회담에 복귀해야한다고 종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