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시 국제지원 100억달러 넘을 것”

한덕수 주미 대사는 북한이 비핵화 대가로 국제사회로부터 받게 될 경제지원 규모가 100억 달러를 훨씬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한 대사는 17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주최한 오찬 강연에 참석,  “북한이 모든 핵프로그램을 폐기한다면 안전보장과 국제사회의 경제적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최근 100억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외자유치에 나섰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 대사는 이어 “유엔제재가 현재 가동 중이며 앞으로도 관련국과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며 “북한에 대한 어떤 종류의 자금 유입도 유엔 대북제재의 효과를 약화시켜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6자회담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적절한 형태의 포럼으로, 보즈워스 특별대표도 지난해 방북 당시 어떤 양자대화도 6자회담을 대체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상기하며 “6자회담으로 복귀하는 것이 북한의 유일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