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판 우려 수해 사망자 축소…40명 아닌 400여명”

북한 당국이 지난달 수해로 인해 함경북도 나선특별시 주민 40여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10배에 달하는 40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수해로 인한 사망자가 많을 경우, 김정은 체제의 자연재해에 대한 대비가 미흡하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이 일 것을 우려해 북한이 축소해 발표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정보에 정통한 한 대북 소식통은 “이번 수해피해는 나선시에 있는 선봉지구 이외에 다른 곳엔 없었다”면서 “선봉지구에만 많은 비가 내렸는데, 북한 당국이 수해로 인한 사망자가 40명으로 밝혔지만 확인한 바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400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당시 수해 피해 관련 노동신문을 보면 새롭게 건물이 건설되는 광경이 나왔는데, 몇 개 마을이 쓸려 갈 정도로 막대한 피해가 있었다”면서 “마을 자체가 없어졌기 때문에 인명 피해는 엄청나게 컸다”고 덧붙였다.








▲데일리NK가 지난 달 28일 단독 입수한 나선시 수해 복구 사진. 홍수로 인해 가정집의 창문이 떨어지고 지붕이 기울어 진 것을 알수 있다(左). 집 앞의 텃밭은 흔적도 없이 물에 쓸려내려 갔다(右). /사진=대북 소식통


그러면서 그는 “갑자기 불어난 물에 거주하던 주민뿐 아니라 택시기사, 장사꾼들, 심지어는 중국인 화물차 기사들도 죽었는데, 이들의 시체들은 아직도 찾지 못하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이 40여명 사망했다고 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현재는 각 지역에서 모집된 군인들이 수해 지역에 투입됐고 이들은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면서 “약 4만 5천명의 많은 군인이 투입됐는데, 이것 자체가 이번 수해 피해의 규모를 짐작케 한다”고 말했다.


그는 “투입된 군인들은 도로와 다리 그리고 집수리 등을 전문적으로 하는 돌격대들이다”면서 “군인들은 원정세관을 통해 들어온 차량들이 선봉시 시내로 진입하는 입구를 막아버렸고 아예 외부 사람들의 유입을 통제하고 있어, 세관을 통과한 차량들은 두만강 쪽으로 우회에서 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사망자 숫자를 축소 발표한 이유에 대해 그는 “선진국에서도 수해로 인해 수십 명이 죽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수백 명이 죽었다고 하면 김정은 체제의 수해 대비 문제로 비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면서 “국가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북한이 이번에 400명이 사망했다고 밝히면 자연재해 대비가 거의 없는 북한의 현실을 그대로 인정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