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전향 장기수 시신 송환 요청

북측은 2일 암으로 투병하다 최근 숨진 장기수 정순택씨의 시신을 송환해 줄 것을 남측에 요청했다.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북측이 오늘 오전 9시30분께 장재언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장 명의의 대남 전통문을 통해 정순택씨의 시신 송환을 요구해왔다”고 밝혔다.

앞서 남측은 지난달 30일 낮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대북전통문을 통해 임종을 앞두고 있던 정씨의 재북 가족에게 남측 지역 방문을 요청했다. 그러나 정씨는 그날 오후 6시30분께 합병증까지 겹치면서 숨졌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지난달 30일 오후 10시30분께 정씨의 사망사실을 북측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 진천이 고향인 정씨는 1948년 상공부 공무원으로 재직 중 월북해 북쪽에서 기술자격 심사위원회 책임심사원으로 일했으며 1958년 남파됐다 체포된 뒤 1989년까 지 31년 5개월 간 복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고문에 의한 강제 전향이었다는 이유로 1999년 전향 철회를 선언했지만 2000년 9월 1차 북송 대상자에는 포함되지 못한 채 최근까지 암으로 힘겨운 투병 생 활을 해왔다.

고인은 북측에 아내와 아들 4형제를 두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의 송환 요청에 따라 “정씨의 시신을 보내줄 방침”이라면서 “송환 작업은 오늘 곧바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에 따라 “오늘 남측에서 예정됐던 정씨의 발인은 없을 것”이라면서 “정씨의 장례는 북측 가족과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당초 이날 오전 11시 경기도 파주시 보광사 통일애국열사 묘역에 묻힐 예정이었다.

우리측이 남측 가족의 임종을 앞두고 북측에 있는 가족에게 우리측 방문을 허용 한 것이나, 숨진 가족을 북측에 송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췌장암과 패혈증으로 지난 달 30일 서울 대방동병원에서 숨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