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밀접촉 공개에 당국 대응책 부심

북한이 1일 남북 간 비밀접촉사실을 공개하자 정부 당국자들은 잇따라 내부 회의를 여는 등 대응책을 논의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실명이 거론된 통일부 김천식 정책실장 등은 전화기를 꺼놓은 채 언론과의 접촉을 피했다. 김 실장은 다른 언급은 하지 않은 채 “내부 회의에 이어 만찬을 겸한 외부 면담이 예정돼 있다”며 집무실로 찾아온 기자들을 돌려보내기도 했다.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지난달 남한이 남북간 비밀접촉에서 6월 하순과 8월, 내년 3월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이를 위한 장관급 회담을 5월 하순에 열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들은 사실 여부에 대한 확인은 피하면서도 북한의 의도에 대해서는 나름의 해석을 내놨다.


우선 지난달 30일 북한 국방위 대변인 성명의 연장선상에서 해석하며 북한이 이와 같은 사실을 공개한 형식과 시점에 주목했다.


한 정부 당국자는 “그동안 어려운 과정을 겪어왔기 때문에 이번 국방위 대변인 반응에 일희일비할 수는 없다”면서도 “지난달 30일 성명이 발표됐을 때부터 예사롭지 않은 상황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것은 단순한 반응이 아니며 심각한 의미를 담고 있다”면서 “앞으로의 상황을 잘 지켜봐야 한다”고 내다봤다.


다른 당국자는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입장에 있지 않다”면서도 “북한이 이미 성명을 통해 남측을 향해 최후통첩을 한 상태에서 현 시점이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할 수 있는 좋은 시기라는 생각을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2000년 남북공동선언이 있었던 6월 15일과 내년 총선.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대남 공세를 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이 당국자는 “그럼에도 성명과 같은 공식입장이 아닌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으로 공개한 것은 남측에 대한 기대를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단 세게 발언을 하고 우리 측 반응을 보겠다는 여지도 남겨두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