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밀리 가택수색에 도청기 동원해 주민 통제·감시”

북한 당국이 최근 주민들에 대한 통제·감시를 위해 비밀리에 가택수색은 물론 외국에서 들여온 최신형 도청장치까지 사용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체제 불안 요소를 해소하기 위해 주민들에 대한 단속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밖에서 일 보고 집에 들어와보니 온통 아수라장이었다”면서 “누가 했는지도 모르게 가택수색을 당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처음에는 도적이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없어진 물건이 하나도 없었다”면서 “사진 몇 장이 방바닥에 흘려 있어 비밀리에 가택수색을 당했다는 걸 알고 가슴이 철렁내려 앉았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전에는 보위부원들이 숙박검열, CD(알판)검열을 한다며 무작위로 들어와 가택수색을 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아무도 모르게 가택수색을 진행하고 있고, 무엇을 찾으려 하는지도 잘 몰라 언제, 어떻게 잡혀갈지 몰라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북한 당국이 최신형 도청장치를 이용해 주민들의 동향을 감시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그는 “며칠 전 동네에 사는 주민이 보위부에 잡혀갔다”면서 “집에 도청장치가 설치된 것도 모르고 한국과 통화한 것이 도청돼 체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신형 도청기가 가정용 변압기에 붙어 있을 줄 누가 알았겠느냐”며 “휴대용 도청기는 이미 알고 있어 친구와 대화할 때 조심했는데, 부착용 도청기가 장판바닥이나 변압기에 부착 사용되고 있는 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덧붙였다.

국가안전보위부는 정치혐의 사건이 있을 때 보위부소조원(주민들을 감시하는 보위부사업 협력자)들을 시켜 증거확보 목적으로 펜과 같은 소형 녹음기를 사용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불순분자나 동요분자로 의심되는 주민들의 동향 수집을 위해 외국에서 부착용 소형 도청기를 들여와 사용하고 있다는 것.

소식통은 “(당국이) 최신 기술장비로 된 손전화(핸드폰) 추적 탐지기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소형 도청기를 대량 수입해 주민들 감시용으로 널리 사용하고 있어, 친구는 물론 남편도 믿지 못할 형편이 되었다. 주민 감시에 돈 쓰지 말고 진짜 필요한 곳을 써야는데, 나라꼴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주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고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최근 ‘불법전화’ 단속이 강화됐다면서 “중국전화기를 사용했던 주민들이 있으면 자수하라는 내용의 인민반회의에 보안원까지 참가해 ‘이제는 한국과 통화했는지 중국과 통화했는지도 녹음이 다 되기 때문에 불법통화자를 잡는 것은 순간’이라고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은 가방에 넣고 다니면서 통화감지를 하는 것이 아니라 만년필처럼 생긴 기기로 도청하기 때문에 어느 순간에 누가 당할지 모른다”면서 “‘지시를 따르지 않고 불법 손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되면 엄중한 처벌을 내릴 것’이라며 위협하고 있어 주민들이 손전화 사용을 조심하고 있다”고 알려왔다. 

소셜공유